김도식

상원미술관

2013.08.20 16:52

5276

작가, 김도식은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산업디자인 교수로 재직 중이며 문화원형디자인연구회 연구이사, (사)한국디지털디자인협의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개인전 6회, 상원미술관 특별기획전 Nature+α 초대작가 등의 작가 경력이 있는 그의 작품세계를 살펴보자.

 

출품 전시명 NATURE+α展

전시 기간 2009.10.10 - 2009.10.31

 

달 _ 디지털프린팅 _ 42x59(cm)

 

우리 조상은 오랜 농경생활을 천체의 기상을 통하여 이뤘으며 생활양식 또한 태음력을 중심으로 발전시켰다. 태음력은 음력과 양력이 혼합된 형태로서 일 년을 열두 달로 구분하고 달의 형태의 변화를 통하여 절기를 구분 지으며 이것이 세시풍속의 시간적 기준이 되었다. 특히 달은 서양과는 달리 우리의 전통의 중심 속에 위치한다고 볼 수 있다. 우리 조상들은 세계를 이해하고 삼라만물의 근원과 의, 식, 주 그리고 모든 바람을 달을 통하여 발전시켰다.  또한 달은 농경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달맞이놀이가 그것이다. 하얀 빛으로 가득한 정월대보름은 시기적인 특성상 가장 풍요로운 시기이며 천지신명에게 감사를 드리며 축제가 시작되는 시기이다. 놋다리밟기, 윷놀이, 연날리기, 쥐불놀이 등과 같은 전통놀이들은 모두 보름달과 관계가 밀접하며 음력 8월 15일과 음력 1월 15일이 보름의 정점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먼저, 음력 8월 15일은 추석(秋夕), 가위(嘉俳), 추석(秋夕), 중추가절(仲秋佳節)등으로 불리 운다. 일 년 동안의 수확을 감사하며 조상에게 차례를 올리며 달에게 소원을 빈다. 음력 1월 15일은 대보름, 혹은 상원이라 하며 오곡밥과 나물반찬으로 건강을 기원하고 보름날 새벽에는 부름이라 하여 건과류를 이로 깨물어 부스럼을 막고자 하였다. 또한 새벽에 정종을 마시며 귀밝이를 기원하는 귀밝이술, 한여름의 더위를 피하기 위해 더위팔기, 나쁜 흉액을 피하기 위한, 지신밟기 그 외에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등이 있으며 이 행사가 달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결국 달에는 우리의 삶 속에서 관념으로의 달이 아닌 실체적 삶의 중심이 있다고 할 수 있다. 본 작품에서는 달의 운행의 자취를 그래픽 적으로 표현하고자 하였으며 그것이 일 년의 연속적인 흐름을 나타냈으며 한 달 동안의 달의 위상의 변화를 중심에 두어 이해를 도모하였다. 이를 통하여 전통의 달의 개념을 현대적인 그래픽 조형으로 발전시키고자 하였다. 

 

출품 전시명 RGB 展

전시 기간 2010.5.1 - 2010.6.5

 

무상(無常), 무아(無我), 고(苦) _ 디지털아트 _ 55x82 cm


서양의 세계관은 성경을 중심으로 한 구교와 신교중심의 사상을 근간으로 한다면 우리나라의 세계관은 오랫동안 뿌리내려온 불교가 우리들의 생활과 문화 및 관습에 그 중심을 이루어져 왔다.
불교의 세계관은 서양과는 달리 유일신의 의지로 우주가 창조된 것이 아니라 일체(一體)중심으로 보고 있다. 즉, 현실에서의 나와 나를 중심으로 한 모든 실체와 관련된 모든 세계가 합한 것을 말한다. 이러한 인간을 중심으로 한 일체를 불교에서는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다.
첫째, 제행무상(諸行無常)이다. 겨울이 지나 봄이 되고 여름과 가을이 이어지고 씨를 뿌리면 싹이나고, 인간이 태어나면 성장하고 늙고 결국 죽으며 생성과 소멸의 순환을 반복한다. 즉, 모든 것은 연속적으로 변화하고 진행됨을 말한다. 이는 만물의 성질이다.
둘째, 위에서 언급 하였듯이 세계는 연속적 변화로 나아간다고 하였다. 나를 포함한 그 모든 것은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라 변하고 원형의 실체는 변하며 결국 원형자체가 없어지거나 다른 것으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 이것이 제법무아(諸法無我)이다. 즉, 어떠한 것도 시간을 넘어서 그 어떠한 형태나 자아, 실체를 유지할 수 없음을 말한다.
마지막으로, 일체개고(一切皆苦)이다. 여기서 고는 말 그대로의 고통만이 아니라 성질을 말하는 것이다. 일체의 모든 것이 완전체가 아니기 때문에 그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과 항상성을 가지기 위해 갖게 되는 저항을 의미한다. 
 
위와 같은 세 가지의 불교관을 중심으로 디지털아트로 표현하고자 하였다. 타원의 형태로 방사되는 파랑(blue) 사선들은 구심점을 가지고 있으며 안에서 밖으로 확장되나 방향성을 가짐은 무상을 의미하며 내부의 다수의 겹으로 중첩된 타원은 우주의 원형이 변형되는 시간의 연속적 변화 속에서 그 성질이 바뀌게 되는 무아(無我)를 나타낸 것이다. 중심부의 붉(red)은 색의 핵은 상하로 흩어지고 있는데 이는 일체의 고(苦)를 상징한다 이다. 즉, 어떠한 것도 시간을 넘어서 그 어떠한 형태나 자아, 실체를 유지할 수 없음을 말한다.


 


0 0
85 Photos (1/1 Page) rss
제목+태그
  • 등록일
  • 닉네임
  • 아이디
  • 이름
  • 본문
  • 제목+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