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상원미술관 | 2013.08.20 09:53 | 조회 17838


    전시기간  : 2006년 10월 24일 (화) - 11월 24일 (금)
    전시장소  : 제 1전시실 & 제 2전시실
    주최/주관 : 상원미술관
    문의전화  : 02-396-3185 (내선 201)
    사이버전시회 http://www.imageroot.co.kr/home/index.php?g_num=33 
     



    상원미술관은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2006년도 국무총리실 복권위원회 사립 박물관·미술관 복권기금 지원사업으로 “장애우들의 문화·예술 접근성 제고(提高)를 위한 상설기획전 OLD & NEW”를 준비하였습니다.

    이번 상설기획전은 오프라인에서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함께 진행된다는 특징을 가지며, 공예·디자인 전문인 상원미술관의 특성을 드러내고, 알리는 쪽으로 기획의 무게 중심을 두기 보다는 소외계층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라는 복권기금 지원사업의 본래 목적을 달성하는데 주력하고, 충실하고자 하는 전시입니다.

    많은 관심과 아울러 참여를 부탁드리며, 자세한 사항은 첨부파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보도자료(공예, 디지털디자인)

    제목 : 장애우들의 문화·예술 접근성 제고(提高)를 위한 상설기획전-OLD&NEW
    장소 : 상원미술관 제 1, 2 전시실
    기간 : 2006년 10월 24일(화) - 11월 24일(금)
    문의 : 상원미술관 (T.02-396-3185 내선 201번, 017-705-3253), e-mail:superhid@hanmail.net

     

    --------------------------------------------------------------------------------

     서울특별시 종로구 평창동 미술관 네트워크에 위치하는 상원미술관에서 2006년 10월 24일(화)부터 11월 24일(금)까지 1개월 간 2006년도 국무총리실 복권위원회 사립 박물관·미술관 복권기금 지원사업으로 “장애우들의 문화·예술 접근성 제고(提高)를 위한 상설기획전 OLD&NEW”가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이를 위해 별도로 “장애우 홈페이지(http://eye.imageroot.co.kr)”도 구축하였다고 한다.
     전시를 기획하고, 총괄한 남영우 관장의 말에 의하면, ‘어떻게 하면, 장애우들이 쉽고, 편안하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인가에 천착하여 오프라인 상의 편의시설 설치 및 확충보다는 현실성은 떨어지지만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온라인의 특성을 이용하는 쪽으로 결정하였다’고 한다.
     선조들의 맵시와 지혜의 소산을 예술로 승화시킨 한국의 대표적인 원로 공예 작가들과 무형문화재 공예인들의 작품이 제 1전시실에서 전시되며, 디지털 디자인, 유비쿼터스 등의 시대적 산물을 우리의 정서에 맞게 승화시킨 한국의 디지털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들의 작품이 상원미술관 제 2전시실에서 소개된다.
     이번 “OLD&NEW"전은 기증 작품들로 전시실이 채워지는데, 이에 남영우 관장은 특별한 의미를 두려 한다. ‘작품들 속에는 감상의 기회를 함께 나누고자 하는 기증자의 숭고한 뜻이 담겨 있기 때문이며, 이들의 마음까지 함께 전달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한다.
     민속공예와 디지털 디자인 작품들의 전시가 공예·디자인 전문인 상원미술관의 특성을 잘 드러내는 것이기는 하지만, ‘이번 전시는 전시 내용보다는 “소외계층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라는 복권기금 지원사업의 고유 목적을 달성하는데 지극히 충실하고자 노력했다’고 한다.
     오곡백과(五穀百果)가 무르익고, 그 결실의 풍요로움이 우리의 마음을 넉넉하게 하는 요즈음, 상원미술관에서 준비한 상설기획전을 통해 우리 모두가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의 일원임을 재차 인식하는 기회를 갖는 것도 깊어가는 이 가을을 뜻깊고, 의미있게 보내는 방법일 듯 싶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
    86개(1/1페이지)
    전시안내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
    위로